Posted in Teaching

【TOK】TOK concepts: certainty, culture and evidence

In the TOK talk class two years ago, I did not focus on TOK concepts. However, through some discussions with my colleagues, I realized that students needed to first have a better understanding of the TOK concepts, which actually play an important role in their final internal and external assessments. When unpacking an IA prompt or an essay title, they are expected to identity the key terms in it. For example, the word “certain” in daily conversation may have a totally different connotation from that in TOK class.

There are 12 TOK concepts and I am grateful that we have a textbook because I can somehow rely on it. I followed the order of the textbook and introduced the first 3 concepts together, which are certainty, culture and evidence.

Most students struggle with the definition of “culture” because it is extremely challenging to define such a complicated and intricate concept. Based on my observation, some students also confuse “evidence” with justification.

I did two activities in this class. Firstly, padlet task. Students are asked to give a summary of what they have read in the textbook regarding the 3 concepts. Next, understanding what those concepts mean, students think of a real life example that supports the definition.

Posted in Teaching

【TOK】Introduction to TOK

I haven’t updated the teaching log for centuries! Life has been real tough and I assure you that being an IB teacher is by no means an easy task. As I mentioned before, I have students who were totally new to IB so I had to spend some time explaining what TOK is from the beginning.

I was quite anxious when preparing for this lesson because I didn’t know where to start. Lecturing is absolutely the easiest way out but that is the last thing I want to do, especially in a TOK class. I read the resources on https://theoryofknowledge.net/ and somehow managed to create my own version of an introdcutory course.

A good way to start a TOK lesson is to discuss a quote. I chose a quote offered in the textbook, “Reality is that which, when you stop believing in it, doesn’t go away“, which is accurate in revealing the nature of reality. Students were motivated to share their thoughts on this and I realized that some students were quite skeptical about this world.

After that, I conducted a think-pair-share activity to draw students’ attention to the structure of TOK. The last part is TOK assessment. However, instead of telling them how they will be assessed, I asked them to evaluate the effectiveness and appropriateness of such an assessment structure as well as assessment components. This is not my idea though. I used the handouts provided on the theoryofknowledge website. Lesson learned: we teachers need a lifesaver!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1111

난 지식이온이라는 수업을 가르치고 있는데 처음에는 너무 긴장됐다. IB프로그램을 위해서 만든 학과라서 어떻게 수업을 하는지 알고 있는 선생님은 우리 학교에 없었다. 다들 머리를 짜고 홀로 수업 내용과 교수법을 모색하면서 실행해 볼 수밖에 없었다. 근데 최근에는 이 학과는 정말 재미있다고 생각하기 시작했다. 월래 ‘비판적 사고’를 장조하는 학과인 셈이라서 학생들의 가고 방식을 통해서 다양한 입장, 관점, 감정 등이 점점 모이는 묘미가 있다.

예를 들면 이번 주 수업에서는 ‘일부다처제’와 ‘일처다부제’를 동의하는지 물어봤는데 한 학생이 ‘굳이 말하자면 저는 일부다처제에 동의해요. 왜냐하면 일부다처제가 생리적인 면에서 보자면 이해할 수 있는 편이에요. 남성이 유전자를 흩뿌리는 본능이 있으니까 아내를 한 명 이상 얻고 싶어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라고 말했다. 그래서 또 학생 한 명이 반론했다. ‘말은 르럴 듯 한지만 일처다부제가 현실적으로 더 쓸모가 있지 않을까 싶어요. 예를 들면 중국은 옛날 실시하고 있던 계획생육정책으로 인해 남녀비율이 크게 영향을 받았어요. 여성인구가 심하게 적어져서 중국남성이 결혼하지 않는 게 아니라 결혼 못 하는 것이에요. 그래서 저는 일처다부제가 그런 문제를 어느정도 해결할 수 있다고 봐요.’

매우 흥미로운 토론이 아닌가? 난 ‘지식이론’을 좋아할지도 모른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1020

화요일에 재미있던 연수에 참석했다. 우리 학교 ‘생활 시술’과의 연수인데 카드지갑을 직접 만드는 것을 가르쳐 주셨다. 처음 해 봤더니 생각보다 어렵지만 재미있었다. 내가 선택한 모양이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에 관한 무늬이고 드른 사람에게 숨겨진 기쁨을 느낄 수 있었다.

무슨 애니메이션인지 아는 사람이 있을까?
Posted in Français

En tant que bénévole

La semaine dernière, j’ai assisté au briefing des élections municipales, qui se tiendront le samedi 26 Novembre 2022 puisque je vais participer à la tenue d’un bureau de vote. En générale, il n’y a jamais assez des bénévoles donc l’agencement des bureaux de vote devient le travail des enseignants et des fonctionnaires. C’est la première fois que je participerai au bon fonctionnement du bureau de vote. Ça m’inquiète un peu mais heureusement je vais travailler avec mes collègues et le bureau de vote où je serai se tiendra au mon lycée. Je vais former une équipe qui vérifie la bonne appartenance de l’électeur ou l’électrice au bureau de vote et participer au bon déroulement du dépouillement.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1021

이번 주는 변함없이 바빴지만 날씨가 쌀쌀해져서 기분이 나쁘지 않았다. 그 동안 지름신이 내리는 바람에 충동구매했던 가을옷이 도착했기 때문에 기분이 더 좋아졌다. 대만은 역시 가을이 제일 지내기가 좋다고 생각한다.

근데 핸드폰의 언어를 한국어로 한 후에는 불편한 점이 많다. 예를 들면 Google지도 앱에서 내비게이션을 하용할 때 무슨 말하고 있는지 모르고 UberEats로 먹을 것을 시킬 때도 빨리 확인해야 하는데 빨리 이해 못해서 고민이다. 한국어인 탓에 UberEats로 배달 위치를 추적할 때마다 지도화면이 너무 작아져서 아무것도 확인못한다. 아무것도! 우리집도 레스토랑도 배달원도 너나없이 모두 안 보인다! 배달원의 위치를 트랙하거는 커녕 대만의 위치마저 확인못한다. 정말 짜증난다! 하지만 중국어로 바꿔 보면 분제가 해결됐다. 언어 설정으로 인해 문제가 생김에 틀림없다고 본다.

너무 웃겨!
Posted in Français

Tout va bien !

Il y a deux semaines, j’ai dit que j’avait eu une semaine en enfer à cause des cours en classe d’une collègue. J’ai fini sur les genoux ! Heureusement, elle est revenue travailler la semaine dernière donc ma vie est revenue à la normale. J’ai dormi à souhaits pendant les vacances la semaine dernière. Je suis contente de ma vie maintenant. Et j’ai vraiment hâte de recevoir la paie de ces heures supplémentaires même si ce ne sera pas une fortune. En tout cas, j’espère que tout va bien !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1014

10월이 돼서 운이 갑자기 좋아진다는 것을 실감했다. 전에 말했던 그 아픈 선생님이 기적적으로 학교에 돌아왔으니까 무거웠던 어깨의 짐이 휙 없어졌다. 그리고 연휴 때문에 잘 쉴 수 있었다. 여유가 있는 생활이 최고이다 ! 근데 난 11월에 지방 선거의 스태프로서 일해야 할 테니까 어저께 그 강습회에 참석했는데 참 재미있었다. 선거 준비내용, 당일의 시스템 등 정말 때분한 이야기를 생생하고 재미있게 해 주신 강사를 존경한다. 새상에 말을 알려주는 것이 어려운 것임에 틀림없다. 그래도 나 같은 바보까지 알아들을 수 있도록 설명해 주셨다. 정말 대단하다 !
말이 달라지지만 난 원래 짠순이인데 UberEats로 자주 주문하지만 팁을 주는 것이 거의 없었다. 근데 오늘 배달해 주신 분이 너무 따뜻한 메시지를 남겨서 내가 팁을 주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좋은 사람에게 좋은 기분을 받았다.

스위트~
Posted in Français

Une semaine en enfer

Cette semaine, c’était l’enfer!! J’ai dû faire des heures supplémentaires car une collègue est dans une mauvaise situation, elle a dû subir une chirurgie qui l’oblige à rester à la maison pour un mois. J’ai dû enseigner ses cours, ce qui m’a ajouté 5 heures de cours en classe et quelques heures de préparation de cours et d’activités pédagogiques et de correction. En plus, le curriculum est différent. Elle n’était pas sûre si elle pouvait reprendre lundi. J’ai été très émotionnelle à cause de la fatigue et du stress. 

Mon prof français m’a dit, ‘Carine ! Il ne faut pas te laisser tondre!

 

Posted in 日本語

言語のレベル

長年語学学習への関心を持っている私だが、語学は学習の目的やメソッドなどによって効果は全く異なることに気づいた。今の自分の状態を記録に残してみたい2022年。

○広東語:母語であるけど、普段話せる機会が少なくて流行語などは一切馴染まない。日常会話は台湾華語の影響でやや硬い表現を使いがちだが、コンミュニケーションに支障なし。

○台湾華語:母語ではないけど、母語レベル。台湾に移住して20年以上も経って、周りに台湾人と認識されてきた。自ら告白しない限り外国人だと思われたことない。

○英語:上級レベル。英語教師だが、留学経験者ではないから文化についての知識が不充分だと痛感。学校で習ってきた英語は表現が硬い。YouTubeで哲学や文学の解説ビデオを見て理解はできるが、日常生活をテーマしたドラマを見てよく理解できない場合が多い。

○日本語:英語と全く違うアプローチで学習した言語。言語交換の友達との会話から、すなわちリスニングとスピーキングからの学習方式。毎日字幕のないお笑い番組見てるから文化に対する知識はある程度把握している。ネイティブの方となんでも話せると自信がある。そのかわりに教授の前で文学のプレゼンをさせられると困る。文章の構成やアナウンサーみたいな丁寧な言葉遣いなどは私にとって至難の業。

○韓国語:中級レベル。日本語と似てるから日本語を意識しながら勉強するとむずかしくはないと思う。しかし、日本語と似てるからこそリスニングとスピーキングの方が得意。読むスピードが絶望的に遅いので、改善するためにスマホの言語を韓国語にした。

○フランス語:中級レベル。英語と一緒にするなと先生に言われても英語を意識してしまう。そのせいでダメの部分も一緒。リスニングが弱い。単語量は一番足りてない。

○台湾語:少し喋れる程度。台湾に住んでいて台湾語話せないとはダサくない?これからもうちょっと心がけようと。

○ドイツ語:ギブした言語。何年間も勉強してたのに、複数の言語を一気に勉強すると無理だと判断して断念。ほぼゼロレベルとも言えるだろう。ただし、文法的に簡単だから辞書さえあれば、文章くらいは読めると思う。

語学は楽しいが、その文化に興味を持たないと厳しい。私はどうやら「言語」自体が好きのようだ。例えば、今はフランス語勉強しているが、フランスに行ったこともなく食べ物や映画にも興味ないから、モチベーションを維持するのが大変。フランス語が好きなだけでは足りないのかな?C1の授業が始まったが、不安しかない。他の言語は文化にも触れ合うことができるから割と楽だ。

Posted in Teaching

【英語教學】代課人生・高一英文龍騰第一冊第一課

我是一名協行老師,或說是有名無實的組長,整個暑假都沒有放到不打緊,開學後科內有老師臨時請了一個月長假,我義不容辭幫忙接一個班,這下子變成超8節、教三種不同課的窘境。還好這只有一個月,再長我真的要去揍教學組長了(認真)。

我本來以為教回老本行會比較簡單,但太久沒接觸普通部的英文了,第一次碰108課綱,又是全新的挑戰。龍騰有給老師滿滿的輔材和資源,真令人感恩!好久沒有這種感動了!IB都只是有一本課本真的是欲哭無淚。

課程設計的第一步都是先想學習目標,以為如何讓學生呈現出相對應的學習成果。這些東西是無論教什麼課程都一樣的。本來想用龍騰本身提供的影片來做Warm Up,但那影片不知道怎的看得我尷尬癌發作,無法忍受要在課堂裡再放一次,所以我就換成自己敘述我來到這所學校教書第一天的心境,有抓幾個課內和課外的形容詞(excited, grateful, embarrassed, perfect, confident, etc.)融入我的內容,然後問學生有聽到哪些形容詞。

從學生回答就發現有的人根本連什麼是形容詞都不知道,但這時忌諱就長篇大論談起詞性,我大概就簡單地引導一下:”I am happy. “Happy” is an adjective. He is smart. “Smart” is an adjective.”諸如此類。有的程度較好的學生都有講出答案,唯一一個全班沒有人提到的是confident這比較難的字。

接著學生需要以形容詞造句,有簡單帶一下什麼是好的例句和不好的例句,以免每個人造的句子都是 “I am perfect.” “He is embarrassed”這種毫無實質意義的句子。

最後再做一個分組對話的活動,這活動主要鼓勵他們用這堂課用到的形容詞,由於是口說練習,文法都不是重點。雖然他們是第一天上課,彼此都還互不認識,但新生就是乖啊!還是有乖乖地進行活動,令人欣慰。

蜜月期能持續多久呢?且讓我們看下去。

附上上課用的Slides和講義。

Posted in Teaching

【TOK】Orientation

It has been a hectic hell! I am down for the count after another busy day. I didn’t have time to talk about my lesson plans until now. This is my first time teaching DP TOK. What a daunting but exciting challenge! I am really grateful to our TOK coordinator, since I simply copy paste revise his course outline, with his permission of course.

I also strongly recommend the website https://theoryofknowledge.net/, which diminishes the work of TOK teachers and provides tons of teaching resources. It is a website definitely worth subscribing. But I have to say the greatest help was from my colleagues, two lovely teachers who take care of TOK Chinese. Three of us spent quite some time discussing our syllabuses and course outlines in summer.

We chose the Hodder TOK textbook (4th edition) for this cohort. The book itself is a page turner, but when it comes to teaching it, it’s a differet story.

I have 13 students in my TOK class and 3 of them are totally new to IB. Another problem is language barriers. Most of them are not native speakers of English (OMG either am I!) so it’s quite challanging for them to think and express in English. Well, still have to bite the bullet, right?

The first class is to establish a relationship between students and me. I stole the idea of our TOK coordinator: sharing 3 of my life episodes and having students to link the episodes to the IB learner profile. Then I briefly introduced the course by walking them through the sysllbus. Nothing fancy.

Reflection: I did most of the talking and students were not given sufficient time to talk.

Feel free to downlad the PDF file of my slide.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0820

요즘 너무 바빠서 스트레스를 엄청 받았으므로 몸에 문제도 생기고 정신적으로도 힘들다. 내가 그트레스를 풀려고 또 쇼핑했다. 이번은 손목시계였다. 옛달부터 손목시계를 좋아했다. 중등학교 때 경제적으로 부유하지 않았던 부모님께서 Swatch라는 손목시계를 사 주셔서 너무 기뻤다. 100마카오 파타카만에 (400대만 달러) 걸려있는 문건을 갖고 있는 것이 꿈만 같았다. 그리고 처음 자기가 번 돈으로 구매했던 시계는 SEIKO의 LUKIA 시리즈였다. 15,000대만 달러나 들었다. 2009년, 해외여행 가기 전에 샀는데 공항에 가는 길에 시계를 집에 놓고 나와 버렸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멋있게 쓰고 싶었는데 어쩔 수 없었다. 10년이상 애용하고 있던 시계는 “드디어” 고장이 났다. 새로운 시계를 살 기회가 왔다! 한달동안 인터넷으로 계속 둘러봤으나 실제로 가게에 가다보니 예상 밖으로 론진을 선택했다. 디자인이 세련되고 독특한 우아함은 특징이다. 시계가 마음에 든다면 가격이 높다.

시계 케이스도 샀다 ㅋㅋㅋ

근데 새로 온 선생님들이 우수한 분들이 많아서 한가닥의 희망을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영어도 잘하고 전문지식도 해박하며 성격도 좋아보인다. 동료로서 관리자로서 기분이 좋다. 난 다음 학기부터 ‘지식이론’ 이라는 과목을 가르 칠 것이다. 너무 긴장되나 도전에 직면하면서 더 좋은 선생님으로 자라기 바란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0805

오전 머리를 짧게 잘랐는데 날씨가 매우 더워서 또 자르고 싶어졌다. 얼마 가지 않으니까 미용실에 가면 600원을 쓰는 건 너무 아까워서 결국 100원 이발소로 했다. 정말 후회했다. 완전히 망했다. 남편은 매일 날 디스하고 있다. ‘네 헬멧 벗어라! 덥지 않아?’ 짜증난다. 머리가 빨리 자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또 단발머리

근데 지난주 토요일에 갑자기 무한리필 훠뤄맛집에 가려고 했으나 인기가 많은 맛집이라서 예약도 하지 않고 들어갈 수 있을 리가 없었다. 그 식당은 커녕 쇼핑몰 중에 있는 식당은 거의 다 들어갈 수 없었다. 딱 하나 식당은 빈자리가 남았다고 들었다. Friday’s였다. 그 후에 Friday’s가 인기가 없는 이유를 알게 되었다. 남편과 단둘이서 2000원이나 들었다.

맛있지만 너무 비싼 스파게티~600원이나 들었다.
양이 좀 많아보이지만 다 먹어버렸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0722

지난주 목요일에 갑자기 몸에 이상한 증상이 생겼다. 소변을 보기가 무섭게 또 소변을 보고 싶었다. 15분도 참지 못 할 종도였다. 그냥 다음 날까지 기다려 볼까 하다가 소변이 핑크색이 되었고 깜짝 놀라서 빨리 근처 병원에 갔다왔다. 병원 안에는 공교롭게도 환자들이 엄청 많아서 1시간 30분이상 기다려야 할 거라고 간호사가 말했다. 15분마저 참지 못하는 내 얼굴이 납빛이 되어 어찌할 바를 몰랐다. 그 간호사가 날 들여다보면서 제안을 해주셨다. ‘300원을 더 지불하면 구급환자로서 먼저 진료 받을 수 있습니다. 어떻습니까?’ ‘네, 이겋게 합시다!’ 진료실 밖 약 40병 환자을이 있으니까 내가 빨리 검사를 받았지만 소변 검사의 결과가 오는 데 30분 정도 결렸다. 약을 먹고 나서 증상이 가벼워졌는데 계속 화장실에 가야 해서 힘들었다. 이런 경험을 다시 겪고 싶지 않으니까 건강관리에 긴경을 쓰기로 했다.

근데 최근 ‘체인지데이즈2’라는 프로그램을 봤다. 어러가지 문제를 가지고 있는 커플들이 애인을 바꿔서 데이트해 보고 새로운 대상과 사귈까 원래의 애인과 계속 만날까 선택할 수 있다는 말도 안 되는 쇼이다. 내가 이 프로그램을 보는 이유는 드라마 대사와 달리 자연스러운 일상대화를 통해 한국를 배울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실제로 자막없이 보면 다 알아듣기 어려웠다. 젊은 사람들은 말도 빨라서 잘 안 들렸다. 어훠력이 부족한 것도 통감하고 있다.

Posted in Français

【devoirs】Un rêve ne se réalise jamais

Je trouve que le projet est extrêmement intéressant ! C’est une très bonne idée de tenter un écovillage communautaire, qui mets met en valeur des les  bons côtés des gens: la confiance mutuelle, l’esprit d’entraide, et le partage de tous ! Ce qu’ils affirment est juste, toutefois il est difficile de savoir si cela peut être généralisé. D’abord, il est presque impossible d’établir une communauté sans argent. Même s’ils peuvent chercher trouver un terrain, une un régime fondé sur la bonne volonté de quelqu’un est fragile et cela ne dure pas. Ensuite, les gens changent. Ils agissent dans un but commun maintenant mais qui sait ? Ils pourrons éprouver des désirs ou besoins différents et des conflits personnels peuvent être provoqués. Ça me rappelle un roman qui s’appelle « Sa Majesté des Mouches, » qui manifeste qu’un monde sans système ni argent serait enfin devenu une catastrophe. La nature humaine n’est pas aussi fiable comme prévu. On a besoin de l’ordre après tout. Quoique très sceptique sur la pérennité d’un tel projet, je suis avec plaisir son évolution. Continuez à nous donner de vos nouvelles !

Posted in Teaching

A one-year challenge

I did not have time to share what I had done for this past year. I taught PreDP (10th grade) English and collaborated with my colleague Joanna for one whole year. To be precise, it was not so much “collaboration” as “co-teaching”. I had never done it before but I was brave enough to bite the bullet. I am so grateful to have a partner because working alone makes things easy but uncertain. It is amazingly comforting to have a second opinion and to know someone has got your back.

Let’s cut to the chase. This year we tried to cover all the prescribed themes in English B. For starters, it was not at all easy because we did not use an IB textbook and we both were new to English B. Students did have a textbook but it was not written for the IB program so we rearranged the articles and tried to match the texts with the themes. Besides, we had to rely on many additional resources since the textbook did not actually align well with the themes.

I put all the google slides, worksheets, and additional reading materials in an excel file and share it with our other colleauges, hopefully saving them some time when they plan for the next cohort. I can’t share all those documents here because they contain sensitive information of our students. However, I think the course outline might be of help to other English teachers. Feel free to download the course outline.

I have to say we did not do an excellent job and there’s great room for improvement. But anyway we made it! We should celebrate our achievements for the past year.

For the upcoming academic year, I will not teach English (what?!). Another big challenge is waiting for me: TOK!!!

I am thrilled but anxious. I need to pull myself together and step out of my comfort zone. Wish me luck!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0708

오늘은 새 국제클라스 학생의 면접이 개최됐다. 올해는 수험생이 7명 있는데 사상 제일 많았다. 그들의 국적은 말레이시아, 미국, 홍콩, 인디아, 독일, 한마디로 말하자면 다문화 학교가 된 것 같다. 그 중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수험생이 있다. 그녀는 할발하고 의견을 잘 말할 수 있고 성격도 좋다는 점이 특징이다.

오늘은 큰 뉴스를 들었다. 전 일본총리 아베 신조가 테러리스트에게 암살됐다. 아베 씨의 신분도 그렇고 국회의원 선거 전이라는 타이밍도 그렇고 일본 국민들이 충격을 많이 받았음에 틀림없다. 선거에도 영향을 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그 범인은 어떤 생각으로 이렇게 과격한 행동을 했는지 궁금하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0701

이번 주는 많은 일을 완성했던 보람찬 한 주가 됐다. 월요일에는 신베이시에 있는 고등학교에 강사로서 개인적인 교육에 대한 경험을 공유하러 갔다 왔다. 다른 학교에서 강좌를 처음 개설함으로 인해 정말 긴장됐다. 잘 전했는지 모르겠지만 최선을 했으니까 후회가 없다.

화요일에는 학생들이 주도했던 행사에 참석했다. 타이중에 가서 둥도체험과 문학관.미술관 견학 등 해 봤다. 계획을 짜고 일정을 잡고 참가자들을 인솔한 사람은 전부 다 학생이기 때문에 난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문학관 근처
너무 큰 미술관
내가 멋있네 ㅋㅋㅋ

수요일에는 남편의 생일인데 학교근처 맛집에서 성찬을 먹었다. 다음날 12시간 근무였다. 오늘은 방학이 시작했으나 난 일요일에는 또 하루 종일 일할 것이다. 근데 기분이 의외로 나쁘지 않다. 상사하고 매일 안 만나도 되기에 어깨가 가벼워진 것 같다. 이제부터 자기 나름의 워라밸을 추구하고 싶다.

나이와 같은 새우를 서비스로 받았다❤️잘 먹었습나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0624

이번 주 월요일에는 마지막으로 치과에 갔다 왔다. 지난번 치료가 끝난 후에 치과 선생님이 ‘만일을 위해서 다시 한 번 엑스레이를 찍을게요라는 말로 난 가슴이 쿵 내려앉았다. 과연 예상한 대로 충치가 또 하나 나왔다. 당했다!!! 이 것은 바로 내가 월요일에 치과에 간 이유이다.

치료를 해 준 선생님은 성실하고 마음대로 말하는 분이라고 생각한다. 드릴로 치료 받을 때 환자로서 내가 선생님과 조무사의 대화를 잘 들었다. 예를 들면,
선생님: ‘지난번 내가 치료했던 이를 XX선생님이 다시 한번 뜯어 보셨다는 소리를 들었는데…’
조무사: ‘아닙니다. 뜯지 않습니다. 조금만 검사 해 봤으니까 걱정하지 마세요.’
내 마음: ‘내가 걱정해~환자 앞에서 할말 아닌 것 같은데…’
선생님: ‘왜 이렇게 단단해? 못 빼 잖아~’
내 마음: ‘내 잘못이야?’
선생님: ‘파란빛은 몇 초 필요하더라?’
조무사: ‘20초있으면 충분한 것 같습니다.’
내 마음: ‘야~너의 지식이 충분하지 않잖아~’

나와 이 선생님의 인연은 이렇게 끝낼 것이다. 굳게 마음을 먹었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0617

지난주 토요일에는 오랜만에 미용실에 갔다 왔다. 머리를 짧게 자르고 싶었지만 남편이 긴머리를 좋아한다고 말한 적이 있어서 주저했다. 근데 사랑이 있으면 그만이라고 믿고 머리를 자르려 했다.

커트를 잘하는 미용사를 선택했는데 처음에는 말이 통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난 원하는 모습을 사진으로 보여주고 말로 설명했으나 미용사가 내 마음대로 해 주지 않았다. ‘수퍼 숏커트 해주세요. 머리카락이 귓등을 덮지 않으면 좋겠어요.’라고 했다. 하지만 미용사가 조금만 잘랐으니까 내가 다시 한번 말했다. ‘좀 더 짧게 자르세요.’ 그리고 미용사가 전전긍긍하면서 조금씩 잘랐다.

어중간히 잘랐을 때 자연 곱슬머리인 탓에 머리카락이 마구 뻗쳤다. ‘이봐요~차라리 다 자르는 게 어떨까요?’라는 제안을 내가 했다. 드디어 그가 생각다 못해 내가 원하는 스타일로 잘라 줬다. 새 스타일이 나도 남편도 마음에 든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0520

‘나의 해방 일지’ 제1회 중에 주인공 엄미정의 자백에 충격을 받았다.

‘당신과 함께 여기 앉아서 일한다고 생각하면 이런 그지같은 일도 아름다운 일이 돼요. 견딜 만한 일이 돼요. 연기하는 거예요. 사랑받는 여자인 척, 부족한 게 하나도 없는 척. 난 지금 누군가를 사랑하고, 누군가의 지지를 받고, 그래서 편안한 상태라고 상상하고 싶어요. 난 벌써 당신과 행복한 그 시간을 살고 있다. 그렇게 생각하고 싶어요. 당신 없이 있던 시간에 힘들었던 것보다 당신을 생각하면서 힘을 냈다는 게 더 기특하지 않나요?’

나랑 비슷한 생각을 가진 사람이 있다는 것이 신기하다! 난 오랫동안 일기를 쓰고 있었다. 그리고 ‘Dear Diary’로 시작하지 않고 상상으로 날 사랑하는 만화 남자 주인공을 대상으로 작성했다. 사랑받는 사람인 척하지 않으면 너무 비참했다. 난 외향적으로 보이지만 마음속에는 내성적이다.

‘모든 관계가 노동이에요.’

전적으로 동의한다. 근데 혼자 살면 편하지만 외롭다. 관계가 생기면 힘들지만 즐겁다. 사람이 참 복잡한 생물이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0506

이 주 전에 치과에 스케일링을 하려고 갔다 왔다. 치과 선생님은 너무 젊어서 잘 생긴 분인데 (마스크를 쓰고 있으니까 눈으로 판단했다) 말투가 정말 매몰찼다. ‘으이구 너러워요~평소 잘 이를 딲고 있어요? 아닌 것 같아요! 지난번 스케일링을 한것은 언제였어요? 더럽네요~!’

스케일링은 제일 아픈 경험이었다. 게다가 충차가 하나 발견됐다. 너무너무 심한 충치라서 보통방식으로 이를 때울 수 없다고 말했다. 근관 치료까지 안 해도 되지만 수술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의 신경을 보존하면서 나쁜 부분을 제거하고나서 딱 그 부분의 의치를 만든다는 수술이다. 오늘은 그 수술을 받았다. 한 시간 30분이 걸렸다. 너무 힘들었다. 마취돼서 아프지 않았지만 날카롭고 무서운 소리를 계속 들으면서 끝까지 긴장을 풀 수 없었다.

지금도 이가 살살 아프다. 내일은 내 생일인데 맛있는 것을 먹을 수도 없고 내일은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하루종일 일해야 한다. 내가 내일 강좌의 담당자이니까 바쁘겠다. 근데 이의 차료가 끝나면 꼭 맛집에 갈 것이다. 지금부터 좋은 일만 남았다고 생각한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0408

이번 연휴는 정말 별로였다. 타이동에 가고 싶었지만 남편이 운전하지 않으면 타이동이 너무 머니까 난터우에 가기로 했다. 근데 토요일에 출발하고 고속도로에 들어섰어야 했는데 연휴 첫날은 다인승 제한이 있는지 물랐다. 바꿔 말하면 승객 세 명 이하면 아침6기부터 12시까지 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없다는 제도이다. 어쩔 수 없이 내가 일반 도로로 바꿨다. 그리고 운행 시간이 3시간에서 6시간이 됐다. 게다가 3분의 2는 산도이라서 너무 힘들었다. 운전 기술이 좋아졌다.

드디어 난터우에 들어가면 먼저 샨린시라는 삼림 공원에 가 봤다. 그날 안개도 짙고 비도 왔는데 내가 그 경치가 너무 좋다고 본다. 코로나 때문에 사람도 별로 없어서 예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베스트 타이밍이었다. 묵은 호텔은 낡았지만 분의기가 좋았다.

다 괜찮았지만 남편이 허약해서 집에 돌아오자마자 병이 걸렸다. 남편이 열도 있어서 결국 내가 그를 병원급진에 데리고 가다왔다. 급성 위장염이었다. 코로나가 아니라서 다행이었으나 내 연휴는 그냥 지나갔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학생시절 힘들었던 경험

대학교 때 가장 힘들었던 경험이라면 아르마이트를 동시에 일곱 개 한 것이다. 대학교 때부터 학비나 생활비를 다 자기 부담했다. 학원 선생님, 가정교사, 조교, 국제 문학 논문 저널의 편집자, 문학 학회의 보좌인 등 여러가지 경험을 쌓았다. 실은 돈을 버는 것은 싫지 않았다. 힘든 젓이 그 수많은 직장에서 본 니옥이다.

가정교사로서 학생 집에 가서 영어를 가르쳤다. 학생들 중에 한 명이 부잣집 아들이었다. 초등 5 학년인데 ‘어는이 되면 뭐하고 싶어?’라는 질문에 대해서 이렇게 대답했다. ‘제가 아버지처럼 되면 좋겠어요! 일하지 않고 집세를 받으면 돼요!’ 물으면서 꿈같든 것이 없다는 말에 충격을 내가 받았다. 그리고 그 학생 엄마가 우아하고 아름다워 보이지만 뒤에서는 수업 중과 관계없이 주정하고 나서 아들을 심하게 때리곤 했다. 경찰에 신고할 뻔했다.

아르바이트 경험 덕분에 ‘행복’의 뜻을 잘 알게 됐다. 다른 하람들의 진실한 모습을 보면 자기가 갖고 있는 것을 더 아끼게 된다고 생각한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0319

지난 주말에는 타오의엔시 고등학교박람회가 개최됐다. 선생님으로서 나도 참석해야 했다. 중학생들과 그의 부모님이 많이 왔다. 우리 학교가 갱각보다 인기가 있다는 것을 몰랐다. 우리 학교는 정말 관찮다고 생각하지만 동료 중에서 항상 박목을 잡는 사람도 있다.

교원 채용 시럼에 관한 투표 결과에 마음이 안드는 가람이 ‘이 위원회가 너무 더러워요 ! 다른 사람의 의견을 무시했는데요…’라는 메시지를 학교 교사회의 라인 그룹에 붙였다. 비방과 욕설이 심해서 고소할 수 있을 지경이다. 진짜 웃기다 ! 아무 데나 이상한 사람이 있다.

든데 지각 조퇴하곤 하는 사람이 ‘인사부 주임이 왜 항상 축석 체크를 해요 ?’라는 엉터리 의견도 제출했다. 자기가 잘못했다면 다른 사람이 잘하는 것을 비난하는 게 너무 이상하다. 그런 메시지를 보고 내가 이모티콘로 응수하고 싶었다.

Posted in Français

Production Orale_20220313

C’était l’enfer. Hier, il y avait des activités de deux jours de promotion des lycées organisées par la mairie / la municipalité par les services éducatifs. Tous les lycées de Taoyuan étaient invités à démontrer leurs caractéristiques et leurs points  pour attirer des futurs élèves. En tant que représentant du lycée dans lequel je travaille, j’ai répondu à de nombreuses questions surtout de parents et un peu de collégiens pendant tout l’après-midi. Et nous avons distribué beaucoup de dépliants qu’on avait préparés. 

Notre lycée est unique en terms du curriculum que nous offrons. On donne aux élèves des cours de langue étrangère comme le français, le japonais, l’allemand et l’espagnol. 

Notre lycée offre aussi des cours de renforcement en anglais. Pour les élèves inscrits à notre programme spécial, tous les cours sont en anglais sauf les cours de langue. C’est environ 50 élèves chaque année. Je ne regrette pas d’avoir assisté à ce programme mais je suis trop fatiguée à cause de la charge. Je ne savais pas que ce serait si difficile.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0310

마카오 출신인 난 어릴 적의 생활이 빈곤해서 불쌍한 척해야 한다는 ‘삶의 지혜’를 얻었다. 어렸을 때부터 용돈을 받은 적도 없고 설에 받은 세뱃돈도 당연히 어머니께 마쳐 버렸다. 돈이 없기 때문에 항상 배가 고픈 내가 살기 위해서 반친구 중에 부자인 것 같은 오빠를 따라 학교 안에 작은 편의점에 가서 그가 간식을 살 때 내가 불쌍하게 초콜릿 과자나 사 달라고 했다. (마카오에는 유급제도도 있고 입학 연령 차이가 난다) 오빠가 좋은 사람이라서 항상 내 몫까지 사줬다.

작은 이익을 탐내곤 하는 내가 학생시절 학원에 다녀 본 적이 없지만 반친구에게 학원 문제집을 빌리고 ‘내가 대신 숙제 해 줄게!’라는 말을 했다. 이 것은 바로 꿩 먹고 알 먹기다. 나에게는 수치심은 필요없는 것이다. 부모님께 무담을 주지 않고 자기의 목적을 이룰 수 있었던 것이 자랑스럽다고 생각한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0303

이번 주 화요일에는 조수모집의 면접관을 담당했다. 그 마지막 호부자가 재미있는 사람이라서 안상이 깊다. 학력도 좋고 실무 경험도 나무랄 데가 없다. 게다가 처음 자기소개를 해줬을 때 ‘이 사람 영어 잘하시네~’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2분 후…내가 ‘왜 이력서에 쓴 것을 끊임없이 말하고 있니?’라는 의문이 생겼다. 4분 후에는 내가 ‘좀 입 닥쳐!’라는 말을 마음속으로 몇 면이나 되쳤다. 15분 만에 면접시간 중에서 그의 자기소개가 5분을 점했다. 영어 실력이 뛰어나지만 계속 집중하기가 어려웠다. 이야기의 중점을 찾기도 힘들었다.

면접 후에는 내가 곧 “마지막 사람은 안 돼요! 이야기를 들을 수가 없어요! 끊임없이 계속 계속 말했잖아요? 중점도 없고 계속 말하는 가람이 너무 싫어요!”라는 의견을 제기했다. 다른 면접관들이 다 동의한다고 했다. 내 상사도 그 중에 하나였다. 다 끝난 후에 우리 사무실에 돌아가서 상사가 갑자기 나한테 이렇게 말했다. “네가…설마…나 싫어? 중점이 없는 말을 셰속 흐르는 사람…나 잖아?”

내가 허중니중하며 변병하면서 마음속에서는 ‘들켰다!’

Posted in 日本語

日本語の「塾」というのは私的な教育施設と認識される。マカオ出身の私だが、塾に初めて入ったのは台湾に移住したころだった。マカオではすでに高一なのに、学歴は台湾政府に認められず、高校受験せざるを得ないことになった。台湾に来る前に塾に入ったことがなかった私にとって、塾というところは親にお金を払ってもらった上で自分の無能を晒すところだった。だが、言語も違うし、カリキュラムも全く別物だし、受験するまではたった三ヶ月しか残ってないから独学は無理だと判断したお父さんは私を連れてある塾に相談に行った。時間がないため、お父さんは一軒目で即決した。運転手さんのお父さんは制服姿で財布から現金を出して塾の先生に渡した瞬間を鮮明に覚えている。恥ずかしかった。そして、お金を使わせてしまい申し訳ないと思った。

塾の初体験は地獄みたいだった。初めて朝から晩まで勉強させられて(朝7時から晩9時までの浪人コース)、初めて両親以外の人に体罰を受けて(減点された点数分てのひらを叩かれた)、昼寝の習慣は全くない私が無理やり昼寝させられた。それをきっかけに逆流性食道炎になったかもしれない。三ヶ月後、受験は無事に終わった。受験会場は親が大勢いることに驚いた。受験なんて親に関係ないのに、なんでいるの?と不思議に思った。生徒として塾に入るのはそれきり。

台湾の高校に入ってからまた驚いたのは塾に行くクラスメートがほとんどだということ。明らかに自ら望んで入ったわけでもないのに、毎日放課後塾行くなんて時間とお金の無駄だと思う。そして、地獄みたいな塾生活を終え、家から一番近い公立高校に入ってからすごく楽しい生活始めた。夏休み中、近くの本屋さんで金庸の小説をひたすら読んでた。そして、学校の夏期講習が始まった。塾と比べると皆にとって新しい内容だから先生はゆっくり教えてくれるし、体罰もないし、勉強は楽だと思った。

そして、新学期の初日。見も知らぬ先生は私の名前を確認しにきた。「君だったんだ!おめでとう!」私はちょっとびびった。「どうしたんですか?」「君は全学年一位だよ。おめでとう!」

当時はもちろん嬉しかった。でも、マカオにいた時に一位取ったことない私は台湾で簡単に一位取れるのはどういうこと?台湾人はそんなに学力が低いの?って正直思ってた。高校時代はずっと一位か二位で、三年間奨学金を貰い続けたけれど、この高校はレベル低いから油断しないように心がけてた。だから、塾に通ってなくてもクラスメートに「ちょっと塾のプリント見せてくれる?塾の宿題は私が代わりにやってあげるわ」という小汚いことやってた。

塾が嫌い。今になっても変わってない気持ち。私にとって勉強は自己責任であって塾はお金を払って親の安心を買うところだ。私たちの時代と違って、今の子らはもうクラスメートに媚びて、塾のプリントを見せてもらうことしなくて済むんだ。でも目の前にあるインターネットの世界はあまりにも広くて本当に大事なものは見えなくなる。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20106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22년이 좋은 어른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오랜만에 편하게 푹 쉴 수 있었던 연휴였다. 3일밖에 없지만 잘 먹고 잘 자고 정말 행복했다. 남편이랑 올러 갈까 말까 했는데 결국 어디에도 가지 않았다. 최고의 결정이었다.

근데 겨울 방학이 빨리 오면 좋겠다. 할 일이 많이 밀렸지만 정신적으로 편해질 것이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11216

이번 주에는 못마땅한 일이 많이 있다. 매일 야근한 데다가 몸에도 문제가 생겼다. 건강진단 결과를 받고 보니 좀 안 좋은 수치가 나타났으니까 지금부터 운동도 꾸준히 하고 음식에도 더 신경을 써야 한다고 생각한다.

근데 어젯밤에 학부모회가 실시됐다. 불평하고자 왔던 부모가 있어서 정말 힘들었다. 학교, 교장님, 상사, 그리고 나까지 이유도 없이 중상을 당했다. 그 학생의 가정문제가 심각해서 우리에게 영향이 미쳤다. 예를 들면 그 어머니가 내 얼굴을 보자마자 큰 소리로 ‘Carine 씨, 아직 여기에 있었군요! 전 당신이 벌써 사직했다고 생각했어요!’ ‘네? 왜요?’ ‘제 남편 몇번이나 당신에게 이메일을 보냈는데 “전혀” 답을 받지 못해서 그래요. 전 당신이 벌써 사직했다고 생각했어요’*3 그리고 얼떨떨한 내 설명을 무시하고 안하무인격의 거만한 태도를 취했다. 나중에 도착한 그녀의 남편에게 이메일으로 연락해 줬냐고 물어봤는데 이메일을 보내지 않았다는 답을 받았다. 옆에 앉아있는 어머니가 사과도 안 하고 아무것도 없는 척했다. 정말 어이없었다. 그렇게 힘든 학부모회가 아홉시까지 해서 여간 피곤하지 않았다.

그러나 좋은 일도 있다! 오늘 외국인 선생님을 대상으로 개최된 워크숍에 우리 하교 외국인 선생님의 돤리인으로서 참석했다. 마지막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았다. Airpods를 살까 말까 고민하고 있는 난 블루투스 이어폰을 뽑았다! 운이 너무 좋다!

감사합니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11210

요즘 스트레스가 쌓여서 너무 힘들다.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또 충둥구매 해댔다. iPad도 사고 옷도 사고 비싼 이불도 샀다. 남편이 내가 귀신에게 골린 것 같다고 말할 정도이다. 이것은 바로 5백권의 여유라고 내가 생걱한다.

이 녹색 너무 좋다~❤

근데 오늘은 상사 때문에 기분이 좋지 않다. 난 정말 열심히 알하고 있는데 내 자신 인생까지 포기할 마음이 없다. 내 상사는 그런 하람이다. 집에서도 학교에서도 계속 일한다. 그래서 다른 사람에게도 같은 일을 해 줄 것을 기대한다. 난 상사와 달리 필요한 일만 하는 편이다. 왜야하면 그 이상 할 여유가 없기 때분이디. 겨울 방학은 벌써 할 일이 많은데 상사가 필요하지 않은 일을 하기로 했다. 내게는 관계 없으니까 일소에 부쳤지만 오늘 갑자기 ‘네가 대신 해 줄래 ?’ 라는 질문을 받았다. 원래 할 필요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다! 이 런 것은 처음이 아니다. 너무 싫다!

아~또 쇼핑해야겠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11111

병원의 관계자에게 설득되는 바람에 결국 요금은 5000원까지 올랐다. 학교 선생님들은 정말 쉽게 세뇌되는 편이라고 그 후에 생각한다. 검진 결과를 걱정하는데 지금은 돈을 더 걱정하게 됐다.

근데 이번 주말은 또 일해야 한다. 토요일은 전일 연수가 있고 일요일의 반은 공항에 한 외국인 학생을 마중하러 갈 것이다. 정부의 방역 정책으로 외국인 학생이 입국하기 전, 입국할 때, 입국한 후에 해야 하는 일이 너무 많다. 게다가 중간 시험의 문제도 만들어야 하고 일반 수업 준비도 해야 한다. 하루 24시간이 부족하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11029

사람들과 만나고 이야기를 하는 게 재미있다고 생각한다. 월요일에는 미용실에 머리를 자르러 갔다 왔다. 처음 가 봤는데 동료가 추천했던 디자이너라서 별로 긴장도 안 되고 마음이 편했다. 연하의 남성 디자이너인데 사교적인 성격에 수다쟁이라는 인상을 주었다. 그의 가족들이든지 다른 손님들이든지 정보를 다 받아서 내 친구가 된 것 같다. 그가 정관수술을 받았다는 말까지해 주었다. 나한테 알고 싶냐고 먼저 물어 봐야 하지 않나…?

수요일 수업 후에는 친구가 다니고 있는 장소에 배드민턴을 하러 갔다왔다. 출퇴근 시간이라서 길이 엄청 막혔다. 근데 그 장소는 큰 오피스 빌딩의 지하이다. 평소 들어 갈 수 없는 곳이라서 모두 신기해 보였다. 그리고 경비원 아저씨가 너무 친절해서 조금 놀랐다. 거기에서 처음 만난 사람들이 다 괜찮이 보여서 즐겁게 3시간이나 배드민턴을 했다. 작은 활동범위 중에서 살고 있는 난 더 넓은 세상과 연결되면 좋겠다고 본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11022

삼 주일 만에 다시 쓴 일기이다. 지난주하고 지지난주는 너무 바빠서 자는 시간마저 모자란 데다가 실은 한국어 수업을 받는 것이 힘들었다. 근데 선생님 얼굴이 눈앞에 떠올라서 그렇게 피곤한데도 수업을 받기로 마음을 먹었다.


이번 주 화요일은 프랑스어 시험이 있었으니까 주말에는 계속 공부해서 쉴 수 없었다. 학생으로서 열심히 공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좋은 점수를 얻고 싶다기보다는 배운 것을 잘 이해할 수 있는지 확인해 보고 싶다. 공부는 누가 하라고 말해서 하는 게 아니라 자기의 의지로 하는 것이다.


근데 우리 집에서 키웠던 분재가 완전히 시들어서 난 빨리 새로운 분재를 새로 장만했다. 풍수에 따라 재보의 위치에 식물을 놓으면 좋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는데 새로운 분재에 의해서 난 주식으로 돈을 벌었다. 5000분의 1에 확률로 주식에 당첨됐다! 최고였다!

새로운 분재❤️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11001

이번 주는 심경에 변화가 있다. 이학기부터 난 담임이 아닌데 전에 담당했던 클래스의 수업관찰을 했을 때 학생들의 성장에 대해 깊은 감동을 받았다. 일년 전에 영어를 잘 못 한 학생들이 이렇게 당당하고 자연스럽게 영어로 발표할 수 있게 됐다. 전 담임으로서 기쁘고 자랑스러웠다.

토론하고 있는 학생들


그리고 지금도 바쁘지만 열심히 일하는 이유를 찾았으니까 신기하게 힘이 나왔다. 그 이유는 바로 선생님으로서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것이다. 힘이 작지만 확실하게 사람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기 때문이다. 목표가 생겨서 할일이 다 의미가 있는 거라고 알게 됐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10923

추석은 잘 보냈다. 푹 쉴 수 있었으니까 기분 전환을 해서 참 좋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그냥 잘 먹고 잘 잤다. 그리고 계속 하지 못한 청소를 해서 집뿐만 아니라 마음까지도 깨끗해진 것 같다. 휴가가 나한테 아주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확인했다.

마카오에 있었을 때 먹었던것: 홍공의 월병, 대만 유자, 스타프르츠


대만 정부는 9월에 5배권을 나누어 주게 됐다. 난 인터넷으로 예약했지만 아직 못 쓴다고 한다. 한 명에 5000원씩을 받을 수 있는데 마카오에 있는 부모님과 남동생도 자격이 있어서 나와 여동생은 그들의 몫도 쓸 수 있다. 5배권을 정말 기대하고 있고 뭘 살까 이미 생각중이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10909

이번 주는 바빠서 쓰러질 뻔했다. 일이 너무 많아서 능력이 높은 나마저 참을 수 없는 정도였다. 일을 그만두고 일본에 가야겠다고 생각해 본 적도 있었다. 스트레스 때문에 새로운 취미가 생겼다. 그 것은 바로 새 집을 사는 것인데 학교는 타오위안 고속철도 (HSR) 역 근처에 있으니까 그 주변에 살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교통이 편리한 지역인데 집값이 너무 비싸다. 그 동안 물건을 10채정도 봤는데 1000만 이하의 물건이 거의 없었다. 게다가 정보가 시장에 나오기가 무섭게 물건이 팔린다. 1000만원짜리를 어떻게 사는지 궁금했다. 내 가치관이 점점 붕괴되고 있었다.

사실 난 손가락을 빠는 한이 있어도 새 집을 사고 싶었다. 남편이 이성적인 사람이라서 다행이다. 그는 이렇게 나에게 말했다. ‘그 물건들이 우리 집보다 정말 더 좋다고 생각해? 억지로 비싼 집을 사면 우리는 힘들어질까? 행복해질까?’ 좀 더 생각해 보면 지금은 벌써 충분한 것 같다.

Posted in 한국어

【韓文作業】일기20210819

오늘은 방학 중인데도 불구하고 야근했다. 푹 쉴 수 있는 것은 꿈안에서만 가능하다. 아니다! 요즘 꿈꾸는데도 일하는 꿈만 꾸었다. 정말 무서웠다! 그 때문에 기운이 없어진 것 같다. 프랑스어 수업을 땡땡이쳤다. 핑계같이 들리지만…역시 핑계이다.

프랑스어 수업이 재미없다고 생각하기 시작하고 그 반에 싫어하는 사람이 있어서 또 그 사람을 만나야 한다고 생각하면 기분이 무거워진다. 세 시간의 수업인데 삼분의 일의 시간은 반친구가 말하는 것을 들어야 하니까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 있으면 힘들다. 난 온라인 수업 중에 메모장으로 그 사람의 얼굴을 가린 바 있다. 왜 그 사람에게 호감을 못 갖는지 질문을 받으면 뭘 말해도 욕을 하는 셈이라서 말하지 않는 게 낫다고 본다. 그냥 생리적인 혐오감을 느낀다.

근데 9월부터 또 중앙대학교의 “프랑스 추리소설”이라는 수업을 수강하기로 했다. 어학은 즐겁게 해야 하기 마련이다.